최신식 보잉 787 드림라이너로 운항
제다-인천 노선 등 국제선 취항지 다양

사우디아항공은 8월16일부터 인천공항으로 운항하는 정기 항공편을 취항한다 / 사우디아항공
사우디아항공은 8월16일부터 인천공항으로 운항하는 정기 항공편을 취항한다 / 사우디아항공

사우디아항공(SAUDIA)은 16일부터 제다-인천 노선 정기 항공편을 취항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우디아항공은 최신식 보잉 787 드림라이너 기종을 투입한다. 24개의 플랫베드로 구성된 비즈니스 클래스와 274개의 좌석으로 구성된 이코노미 클래스를 포함한 모든 좌석의 기내 TV 화면을 통해 최대 5,000시간의 엔터테인먼트를 누릴 수 있는 시스템이다.

첫 항공편 SV898편은 현지 시각 8월16일 새벽 1시에 사우디아라비아 제다를 출발해 리야드에서 짧게 경유한 뒤 한국 시각으로 오후 7시5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귀국편 SV899편는 오후 9시4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리야드에 새벽 2시10분, 제다에 새벽 4시45분 도착한다. 사우디아항공 관계자는 “사우디아라비아 왕국으로의 편리한 접근과 더불어 중동, 아프리카 및 유럽으로 최적의 항로를 제공하기 위해 항공 스케줄을 짰다”고 설명했다.

사우디아항공의 아흐메드 알와시아(Ahmed Alwassiah)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비즈니스와 관광을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한민국 양국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키기 위해 만들어진 이 노선은 관광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물류, 투자, 제조 부문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우디아항공은 올해 방콕, 바르셀로나, 말라가, 마라케시, 미코노스, 엔테베, 취리히 등 에 신규 취항했으며 급증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필요시 항공편과 좌석을 추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한국항공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